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4 브라질]러시아-한국, 러 감독 자신감 드러내 "선수 이름까지 알 필요 없어"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러시아 한국’.



러시아 카펠로 감독이 한국과의 첫 경기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카펠로 감독은 한국과의 첫 경기를 하루 앞둔 17일(한국시간) 브라질 쿠이아바의 아레나 판타날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선수들 모두 최상의 준비를 다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한국과는)경기를 치른 적도 있고 충분히 안다. 이름까지 다 알 필요는 없다. 포지션과 특징 등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러시아의 한 기자가 ‘한국 선수들은 러시아 선수들의 이름을 알지만 러시아 선수들은 한국 선수들의 이름을 잘 모른다’며 상대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지 않느냐며 우려를 표한 것에 대한 답변이다.



이어 “우리는 충분히 준비를 했다. 이제 최상의 컨디션으로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한국 팀도 전술적으로 최상의 준비를 했을 것이다”라고 했다.



한국과 러시아의 H조 조별리그 1차전은 한국시간으로 18일 오전 7시에 시작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러시아 한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