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썰전' 강용석, "인간중독 송승헌 대령치곤 너무 젊다"

[사진 JTBC `썰전`]


JTBC ‘썰전’이 현빈, 장동건, 송승헌, 차승원 등 최근 신작을 내놨던 미남배우들의 아쉬웠던 흥행 성적에 대해 논했다.



최근 진행된 '썰전'의 '예능심판자' 녹화에서 MC들은 거셀 줄 알았던 충무로의 남풍이 미풍에 그친 것에 아쉬워하며 그 원인을 집중분석했다. 먼저 강용석은 송승헌의 스크린 복귀작 ‘인간중독’에 대해 “송승헌이 대령치곤 너무 젊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 ‘쿠데타’를 일으킨 게 대령들이다. 그런데 송승헌은 소령의 이미지였다”고 설명했다. 김구라도 “대령 역할을 하려면 설경구씨 정도는 돼야 한다”며 맞장구를 쳤다. 강용석은 “송승헌의 부인 역을 맡았던 조여정도 대령 부인치고 너무 젊었다”며 실제와 괴리감이 느껴지는 주인공들의 조각 같은 비주얼이 몰입을 방해했다고 지적했다.



그 밖에 7~8월 개봉 예정인 사극 영화 4파전 ‘명량’, ‘군도’, ‘해적’, ‘해무’에 대한 예능심판자들의 기대평은 19일 밤 11시 JTBC ‘썰전’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