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화끈한 가족' 슈, "늦둥이 갖고 싶다" 고백

늦둥이를 갖고 싶은 슈와 현실적인 이유로 만류하는 임효성 부부의 사연이 공개된다.



JTBC 코믹멜로다큐 ‘화끈한 가족’에서는 세 아이를 키우면서도 아이들이 예뻐서 넷째를 갖고 싶어하는 슈와 지금 키우는 아이들로도 충분하다는 임효성 부부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신비롭고 깜찍한 요정 이미지로 많은 사랑을 받은 S.E.S 슈. 2010년 농구스타 임효성과 결혼 후 아들 유와 쌍둥이 딸을 낳으면서 행복한 결혼생활을 보내고 있다. 행복함도 잠시, 세 아이 육아와 살림만으로도 벅차건만 취향과 식성이 달라도 너무 다른 큰아들 남편 챙기기까지 다둥이 엄마의 하루는 24시간이 모자란다.



‘화끈한 가족’에서는 넷째에 대한 슈, 임효성 부부의 진솔한 이야기가 카메라에 담긴다.



자신이 집안의 늦둥이로 태어난 것처럼 늦둥이어도 넷째를 간절히 원하는 아내 슈와 현실적인 문제를 놓고 대립하는 남편 임효성. 가족계획을 놓고 벌이는 부부의 공방은 18일(수) 밤 9시 50분 JTBC ‘화끈한 가족’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