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진실 어머니 “조성민, 죽을 때까지 안 변할 줄 알았다”

[사진 MBN 캡처]




 

‘조성민’



고(故) 최진실 어머니가 딸 최진실과 전 사위 고 조성민의 결혼 생활을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MBN ‘힐링 토크쇼 어울림’에는 고 최진실-최진영 남매의 어머니 정옥숙 씨가 출연해 최진실과 조성민의 결혼 생활을 털어놨다.



이날 정옥숙 씨는 “환희 낳고 둘째 임신할 때까지 조성민을 보고 어떻게 이런 사람이 다 있나 싶었다. 최진실한테 정말 자상하고 잘해줬다. 조성민은 죽을 때까지 안 변할 줄 알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진실과 조성민은 결혼 3년 반만에 이혼을 결정했다.



정옥순 씨는 “어느 날 집에 가니까 트렁크를 쌓아놨더라. (조성민이) 집을 나가서 별거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짐을 다시 집에 갖다 놓으며 부부가 따로 살면 안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배우인데 정말 힘들었을 거다. 스트레스를 받아서 그런지 시도 때도 없이 양푼에다가 밥을 비벼서 눈물을 쏟으면서도 밥을 먹었다. 다 먹고 1분도 안 돼서 ‘엄마 밥을 이렇게 먹어도 속이 텅 빈 것 같아’라고 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성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