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4 브라질] 포르투갈 패배 부른 '페페 박치기' 쓰러뜨린 뒤 다시 머리 '쾅'



‘페페 박치기’.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페페 박치기’.



포르투갈 수비수 페페(31·레알 마드리드)가 박치기로 퇴장당했다.



페페는 17일 오전 7시(한국시간) 독일과 치른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 G조 1차전에서 전반 37분 독일 공격수 토마스 뮐러(25·바이에른 뮌헨)의 얼굴을 손으로 쳐 쓰러뜨린 뒤 다시 박치기를 해 퇴장당했다.



포르투갈은 페페의 퇴장으로 전·후반을 모두 수적인 열세에 몰리게 됐다. 결국 포르투갈은 독일에 0-4로 완패했다.



독일은 후반 33분 뮐러의 추가골로 4-0까지 달아나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뮐러는 대회 첫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독일은 월드컵 본선 통산 100번째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는 기쁨도 맛봤다.



경기가 끝난 뒤 뮐러는 “페페가 나를 친 것을 느꼈다. 이후 일어난 일에 대해서는 모른다”며 “나는 페페의 레드카드를 유도하지 않았다. 난 퇴장 유도를 위해 뛰지 않는다”고 말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 중계에 나선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머리로 넘어져 있는 선수를 헤딩했네요. 볼에 해야지 왜 머리에 합니까”라고 말했다.



페페는 2011년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전 FC 바르셀로나와 경기에서도 후반 16분 거친 행동으로 퇴장당했다. 2009년 헤타페와 경기에서는 상대 선수를 가격해 10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페페 박치기’.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