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진실 어머니 “최진실 아버지, 애들 앞에서 다른 여자와…”





 

‘조성민·최진실’



배우 고(故) 최진실의 어머니 정옥숙 씨가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16일 방송된 MBN ‘힐링 토크쇼 어울림’에는 고 최진실 어머니 정옥숙 씨가 출연해 “최진실, 최진영이 연예인으로 데뷔하기 전까지 힘든 생활을 했다”고 고백했다.



정옥숙 씨는 “진실이가 고등학교 다닐 때 등록금을 못 내서 매일 쫓겨왔다. 졸업앨범도 못 받았다. 진영이도 그렇다. 고등학교를 다니다가 중간에 중퇴했다. 도둑질만 안 해보고 다 해봤다”고 말했다.



이에 MC 최불암은 “왜 남편과 헤어져서 그렇게 고생을 했냐?”고 물었다. 그러자 정옥숙 씨는 “헤어지려고 한 것이 아니라 바람둥이다. 집에 안 들어왔다. 결혼하는 첫날밤에도 안 들어왔다”고 밝혔다.



정 씨는 “결혼식을 하고 남산을 올라가서 다시 집으로 내려오더니 카바레에 데려가 의자에 앉아 있으라고 하고는 다른 여자들과 놀더라. 애들 보는 앞에서도 다른 여자를 만났다. 내가 포장마차를 하고 있으면 그 앞에서 여자랑 팔짱을 끼고 지나갔다”고 밝혔다.



이어 “가정적으로 불행하니까 그게 두 아이들에게 악영향이 됐을 것 같다. 어두운 면이 잠재했던 것 같다. 아들·딸을 잃고 우울증에 시달렸다”고 덧붙였다.



2004년 야구선수 조성민과 이혼한 최진실은 2008년 10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성민·최진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