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4 브라질] 안정환 '쫑' 발언 무슨 뜻?…"쫑나면 땡큐라니"



‘쫑’ ‘안정환 쫑’ ‘블로킹’. [사진 MBC 화면 캡처]








‘쫑’ ‘안정환 쫑’ ‘블로킹’.



안정환(38) MBC 해설위원이 또 한번 어록을 만들어냈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김성주(42) 캐스터, 송종국(35) 해설위원과 함께 17일 새벽 1시(한국시간)부터 브라질 사우바도르의 아레나 폰테 노바에서 열린 독일과 포르투갈의 경기 중계를 맡았다.



이날 포르투갈은 전반 12분 독일의 토마스 뮐러의 페널티킥에 이어 전반 32분과 전반 추가시간 마츠 후멜스와 뮐러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독일에 0-3로 끌려갔다. 결국 독일과 포르투갈의 G조 조별예선 1차전은 독일이 호날두의 포르투갈을 상대로 4-0의 완승을 거뒀다.



이후 안 위원은 독일 토마스 뮐러의 세 번째 골 상황에서 “저렇게 자기 앞에서 쫑이 나서 공이 떨어지면 공격수 입장에선 완전 땡큐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안정환은 뮐러가 상대 수비수에 맞고 나온 공을 그대로 슈팅으로 연결해 골을 넣는 장면을 보고 ‘쫑이 났다’고 표현한 것.



이에 김성주 캐스터는 “쫑이 뭡니까”라며 “그 말 표준어입니까”라고 궁금한 듯 물었다. 그러자 안정환 위원은 살짝 당황했고, 송종국 위원은 “선수들끼리 쓰는 말이다”라며 설명하며 상황을 수습했다. ‘쫑나다’는 표현은 선수들끼리 부딪힐 때 쓰는 은어로 알려져 있다.



특히 김성주가 “블로킹했다는 거냐”고 재차 묻자, 안정환은 “‘쫑났다’는 표현은 나쁜 말 아니다. 시청자분들이 블로킹이라는 말을 모를 수도 있다”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쫑’ ‘안정환 쫑’ ‘블로킹’. [사진 MBC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