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진실 일기장 공개 “엄마 미안해 약에 취해서”





 

‘최진실’



고(故) 최진실의 생전 일기장이 공개됐다.



최진실의 어머니 정옥숙 씨는 16일 방송된 MBN ‘힐링 토크쇼 어울림’에서 딸 최진실의 일기장을 공개했다.



최진실의 일기장에는 “드라마가 끝나면 정작 내가 하는 일은 스케줄 없이 뒹굴뒹굴 시체놀이 하는 것이다. 엄마 미안해. 약에 취해서 약 먹은 사실을 잊고 또 입에 한 움큼 넣고. 나 죽으면 흰 천에 돌돌 말아”라고 적혀 있었다.



정옥숙 씨는 “최진실은 떠나기 몇 해 전부터 집안 정리를 했다. 그때 생각을 하면 ‘미리 다 준비했구나. 자기 없이도 엄마가 불편 없이 지낼 수 있게 한 거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정 씨는 “몇 가지 유품들을 정리하지 못했는데 이를 사회에 환원해 최진실을 사랑하던 사람들과 함께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2004년 야구선수 조성민과 이혼한 최진실은 2008년 10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성민·최진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