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4 브라질] 미국 가나전, 美 '32초 벼락골'…최단시간 골 1위는?

‘미국 가나전’. [사진 KBS 중계화면 캡처]




‘미국 가나전’.



미국이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32초 만에 선제골을 넣어 이번 대회 최단시간 골을 기록했다.



미국은 17일 오전 7시(한국시간) 브라질 에스타디오 다스 두 나스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G조 조별 예선 1차전에서 가나를 상대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32초 만에 터진 클린트 뎀프시의 선제골과 후반 41분 브룩스의 결승골로 힘입어 2대1로 승리했다. ‘32초 벼락골’의 주인공인 공격수 클린트 뎀프시(31)는 17일 미국-가나전 맨오브더매치(MoM)에 선정됐다.



뎀프시는 페널티박스 왼쪽 부근에서 수비수 한 명을 제친 후 골문 반대편으로 골을 넣었다. 이번 대회 최단시간 골이자 월드컵 역대 최단시간 골 5위에 올랐다.



가장 이른 시간 골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나왔다. 한국과 터키의 3·4위 결정전에서 터키의 하칸 수쿠르가 전반 11초 만에 슛을 성공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국 가나전’. [사진 KBS 중계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