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연금저축 "주식형펀드는 줄고 연금저축은 쑥쑥"

신연금저축계좌 시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신연금저축계좌는 매년 400만원 한도 내에서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연금저축펀드의 새 이름이다. 지난해 소득세법 개정으로 납입한도가 연 1200만원에서 1800만원으로 늘어났으며 계좌 내에서 자유롭게 펀드를 바꿀 수 있게 됐다.



16일 펀드평가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연금저축 항목으로 분류되는 펀드(개인연금 제외)는 179개이며 설정액은 4조9074억원이다. 전체 주식형펀드 시장은 2009년 이후 지속적으로 줄고 있지만 연금저축 관련 펀드는 늘어나고 있다. 1년 동안 6166억원이 연금저축 관련 펀드에 새로 유입됐다.



증권사들이 신연금저축계좌 판매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것도 시장 잠재력을 크게 보기 때문이다. 신연금저축계좌 제도 도입 후 미래에셋증권이 3000억원 이상을 신규 유치를 했고, 한국투자증권과 하나대투증권 등이 바짝 쫓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연금 펀드는 한 번 거래를 트면 수십년간 거래를 이어가는 상품인 데다 시장 전망도 밝다”며 “다수의 잠재 고객을 확보할 수 있는 영역이라고 판단해 영업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