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4 브라질]독일 포르투갈, 페페 넘어진 뮐러에게 다가가 '꽝!' "무슨 일?"

[사진 SBS 중계화면 캡처]








 

‘페페’‘뮐러’‘독일 포르투갈’.



포르투갈의 페페가 비신사적인 행동으로 퇴장 당했다. 이날 포르투갈은 독일에 0-4로 대패했다.



17일(한국시간) 오전 1시 브라질 사우바도르 아레나 폰테 노바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G조 조별리그 1차전 독일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전반 37분 포르투갈의 수비수 페페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전반 37분 페페가 포르투갈 진영에서 공을 드리블하다 달려오는 뮐러의 얼굴을 팔로 가격했다. 페페는 자신의 손에 얼굴을 맞고 넘어진 뮐러를 보고 분에 못 이기는 듯 다가가 뮐러에게 박치기를 했다.



이에 주심은 레드카드를 꺼냈고 페페는 경기장 밖으로 퇴장당했다. 페페는 이번 퇴장으로 미국과의 2차전에 나서지 못하며 폭력으로 인한 레드카드라 추가 징계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페페가 퇴장 당한 전반 37분, 포르투갈은 이미 0대2로 지고있던 상황이었다. 이후 뮐러가 2골을 기록한 독일은 4-0으로 완승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페페’‘뮐러’‘독일 포르투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