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교보생명 스포츠 꿈나무 홈커밍데이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왼쪽 넷째)와 최민호 국가대표 유도팀 코치(왼쪽 둘째)가 16일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빌딩에서 열린 ‘교보생명컵 꿈나무체육대회’ 30주년 홈커밍데이 행사에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맨 오른쪽)에게 어린이 선수들에 대한 응원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이 대회는 1985년 시작돼 올해로 30회째를 맞은 민간 유일의 유소년 전국 종합체육대회로 육상·수영·빙상·체조 등 7~9개 기초종목에 4000여 명의 초등학생이 참가해 기량을 겨룬다. 이날 행사에는 심 선수와 최 코치 외에 쇼트트랙의 박승희, 유도의 왕기춘, 탁구의 오상은·유승민, 육상의 이진택·이진일 선수 등 이 대회 출신의 전·현직 국가대표 선수 11명이 참석했다. [사진 교보생명]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