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니파-시아파 간 뿌리깊은 갈등…이라크 내전 부추겨

[앵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를 향해 진격하고 있는 이슬람 무장단체가 정부군과 민간인 1,700명을 학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사태 해결을 위해 숙적, 미국과 이란이 공조에 나설 움직임도 보이고 있습니다.

이번 사태 왜 일어난 건지, 또 어떻게 흘러갈지 조민중 기자가 짚어드립니다.

[기자]

'이라크 레반트 이슬람 국가', 즉 ISIL이 이라크 정부군과 민간인 포로 1,700명을 집단 처형했다며 관련 사진을 전격 공개했습니다.

이 사진은 티크리트 등 이 단체가 장악한 5개 이상의 지역에서 찍힌 걸로 파악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이라크 내전이 자칫 대량 학살 국면으로 전환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라크 정부군도 인접국인 시리아와 공조해 반격에 나섰습니다.

ISIL이 시리아와 가까운 이라크 북부 도시 탈아파르까지 진출하자 시리아 공군이 공습을 단행하고 이라크 정부군도 무장세력 약 300명을 사살했다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이 이라크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이번 주 중 이란과 직접 대화할 예정이라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했습니다.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도 미국과 협력할 의사를 밝혔습니다.

[하산 로하니/이란 대통령 : 국제법 틀 안에서 이라크를 도울 준비가 돼 있습니다.]

최근의 이라크 위기는 이슬람내 다수를 차지하는 수니파와 소수인 시아파간의 뿌리깊은 갈등에서 비롯됐습니다.

시아파의 맹주를 자처하는 이란이 원래 숙적 관계인 이라크를 돕겠다고 나선 것도
이라크의 현 집권세력이 같은 시아파이기 때문입니다.

이미 이라크와 공조를 펴고 있는 시리아의 알아사드 정권 역시 시아파의 분파에 속합니다.

이라크 정부를 위협하는 ISIL은 수니파 무장단체로, 이라크와 시리아 일대에 수니파 이슬람 국가를 건설하는 게 목표입니다.

사우디아라비아 등 주변 수니파 국가들이 이들을 암암리에 지원하는 이유입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섣불리 이란과 손잡고 이라크를 편들고 나설 경우, 전 세계 수니파의 분노를 불러 국제전으로 비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이라크 사태 여파로 국제 유가는 급등세입니다.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중동산 두바이유는 지난 13일 배럴당 109.51달러로 지난해 9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JTBC 핫클릭

ISIL "이라크 정부군 1700명 처형"…대량학살전 우려이라크 정부군, 무장세력에 반격…미군 개입 초읽기미 항모, '내전 위기' 이라크 인근으로 전격 이동오바마 "이라크에 지상군 안 보내"…종교전쟁 우려도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