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부총리에 비정치인 서승환·윤상직 유임 가닥

박근혜 대통령은 이르면 13일 여성가족부를 포함한 16개(국방부 제외) 부처 중 절반 정도인 7~8개 부처의 장관 교체 인사를 단행할 방침이다. 경제부총리엔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이 유력시되는 가운데 사회부총리는 정치인 출신이 아닌 교육계 출신 인사가 맡는 것으로 의견이 조율되고 있다. 교체 가능성이 큰 부처는 경제팀 중에서 기획재정부·고용노동부·미래창조과학부가 대상이며 교육부·안전행정부·문화체육관광부도 교체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이르면 오늘 7~8개 부처 개각
박 대통령, 수석 4명 교체

 당초 교체설이 나돌았던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유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경식 민정·모철민 교육문화 등 교체된 청와대 수석들 중에선 장관으로 입각하는 인사가 없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다만 박준우 전 정무수석은 일본대사 가능성이 거론된다. 문체부나 안행부 장관으로 거론됐던 이정현 전 홍보수석은 재·보선 출마가 유력하고 조원동 경제수석은 공정거래위원장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에 앞서 박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정무수석에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을, 경제수석에는 새누리당 안종범 의원을 내정했다. 정무수석에 여성이 발탁된 건 처음이다. 또 민정수석에는 김영한 전 대검 강력부장, 교육문화수석에는 송광용 전 서울교대 총장이 내정됐다. 앞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윤두현 홍보수석이 임명된 것을 포함해 청와대 비서실 수석 9명과 2명의 실장(비서실장·국가안보실장) 등 11명 중 6명이 교체되는 중폭의 개편이 이뤄졌다. 김기춘 비서실장은 유임됐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오후 청와대 개편안을 발표하며 “박 대통령은 국가개조와 경제혁신 3개년 계획 등 중차대한 국정과제를 힘있게 추진하기 위해 참모진 개편을 단행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참모진은 세월호 참사 수습 과정에서 난맥상을 보였다는 이유로 여야 정치권으로부터 교체 압박을 받아왔다.



 이날 개편으로 박 대통령은 정치권의 공세에서 벗어나 관피아(관료 마피아) 쇄신 등 국가개조를 본격 추진하기 위한 ‘3기 청와대’의 진용을 갖추게 됐다.



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