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 대표 후보 릴레이 인터뷰 ② 김무성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이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본지와 인터뷰하고 있다. 김 의원은 “당 대표가 대통령과 정례회동을 해야 한다. 거기서 대통령이 당의 협조를 바라는 사항을 솔직히 말하고, 대표도 국정의 개선 방향을 대통령에게 허심탄회하게 건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룡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은 12일 “국민은 새누리당의 얼굴로 새로운 인물을 원한다”고 말했다. 당권 경쟁의 맞수인 서청원 의원이 12년 전에 이미 당 대표를 지냈다는 점을 겨냥한 것이다. 김 의원은 본지와 인터뷰에서 “나는 세상을 순리대로 사는 사람이다. 나이로 보나 경력으로 보나 2012년 총선과 대선 때 당에 기여한 공로로 보나 나는 이제 당 대표를 할 만한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서청원 선배는 매사에 적극적이고 정치력이 뛰어난 훌륭한 분이지만 이번엔 판단을 잘못한 것 같다”며 “후배들 중에 당 대표를 할 사람이 있는데도 못 믿겠으니 자신이 해야겠다고 나선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답변은 평소 스타일대로 거침이 없었다. 인터뷰는 이날 오후 의원회관에서 40여 분간 진행됐다. 다음은 일문일답.

"박 대통령 성공 없인 내 정치 미래 또한 없다"
후배 중 당 대표할 사람 있는데 서청원 나서는 걸 보면 판단 미스
공천은 최소한 지역주민에 물어야 … '총리 제안 거절' 오해 … 억울하다



 - 당 대표 되면 당·청 관계 어떻게 끌고 갈 건가.



 “박근혜 대통령은 새누리당에서 만든 대통령이다. 박 대통령은 퇴임 후에도 새누리당 당원으로 남을 거다. 그렇다면 당과 청와대는 대등한 위치에서 상호보완적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 현 정부 출범 후 지난 1년 반은 당·청이 수직적 관계였다. 박 대통령의 개혁 구상은 올바르지만 실효를 거두려면 끌고 갈 테니 따라오라는 식으론 안 된다.”



 - 구체적으로 어떻게 바꿀 구상인가.



 “무엇보다 당 대표가 대통령과 정례회동을 해야 한다. 거기서 대통령이 당의 협조를 바라는 사항을 솔직히 말하고, 대표도 국정의 개선 방향을 대통령에게 허심탄회하게 건의할 수 있어야 한다. 또 당·정·청 회의를 지금보다 더 많이 해야 한다. 당의 언로(言路)도 확대해야 한다. 대통령을 위해 간언하는 것을 불충(不忠)이라고 몰아세우는 것은 비민주적 사고방식이다. 이번 선거 때 돌아다녀 보니까 국민이 이런 문제를 다 알고 있더라.”



 - 박 대통령과 김 의원 관계는 어떻게 평가하나.



 “운명적 관계다. 함께 가야 할 운명이다. 나도 박 대통령의 성공 없이 정치적 미래가 없다. 박 대통령의 2007년 대선 경선 때 내가 모든 책임을 지고 치렀고, 그 뒤 오해 때문에 다소 소원해진 시기도 있었지만 2012년 대사(대선)를 앞두고 다시 박 대통령 만들기에 온 힘을 바쳤다. 난 박근혜 후보가 당선돼도 어떤 임명직도 안 간다고 백의종군을 선언했다. 내가 대선 캠프에서 총괄선대본부장이었지만 대선 이후 인사 부탁을 단 한 명도 한 적이 없다. (웃으며) 이 정도면 훌륭한 거 아니냐. 나는 박 대통령에게 할 도리를 다 했다고 생각한다.”



 - 최근에 박 대통령과 만난 적이 있나.



 “전혀 없다. 나만 없는 줄 알았더니 다른 사람들도 다 없다더라. 가교 역할을 김기춘 비서실장이 해야 하는데 그런 게 부족하다. 김 실장 하고도 연락이 잘 안 된다. (언성을 높이며) 지난해 연말 철도파업 중재 때 내가 김 실장 하고 합의 문구를 상의하기 위해 10번이나 전화를 걸었는데 전화를 안 받더라. 그 뒤로도 김 실장과 통화한 건 딱 한 번뿐이다.”



 - 김 실장의 거취에 대해선.



 “노코멘트다.”



 - 서청원 의원 측에선 김 의원이 대권 도전 욕심이 있어 당을 사심 없이 운영하기 힘들 것이라고 주장한다.



 “나는 한 번도 대권을 거론한 적이 없다. 대권은 하늘이 내리는 거지 내가 하고 싶다고 되는 게 아니다. 나는 당 대표를 하면서 정당 민주화를 반드시 이뤄 놓겠다는 목표 외엔 없다. 그 다음에 뭐가 있을지는 나의 생각 밖의 일이다.”



 - 상향식 공천제를 정착시키겠다고 했지만 그렇게 되면 현역 의원 물갈이가 안 돼 ‘새 피 수혈’이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몇 번의 총선 때마다 의원들을 50% 이상씩 물갈이했지만 과연 정치가 발전을 했나. 오히려 계속 정치가 가벼워지고 퇴보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자기가 권력을 잡았다고 당에 충성을 바친 동지들을 쳐내는 행태는 아주 옳지 못하다. 나를 공천 때 잘라낸 사람들은 지금 잘 살고 있나. 최소한 지역 주민들한테는 공천을 줘야 하는지 물어봐야 할 것 아니냐.”



 김 의원은 이명박 정부 초인 2008년 총선 때 공천을 받지 못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고 친박근혜가 공천권을 행사했던 2012년 총선 때는 낙천 위기 속 스스로 불출마를 선언했다.



 - 세(勢)과시·줄세우기·고비용 선거운동을 하지 않는 ‘3무(無) 선거운동’을 선언했는데.



 “그러다가 세 대결에서 밀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지만 정치 개혁 차원에서 끝까지 추진하겠다. 또 후보 기탁금도 줄이고, 돈봉투 같은 것 돌리지 못하게 전대 참가비용을 중앙당에서 부담하는 방안을 다른 후보들과 상의해 도입하려 한다.”



 - 지난달 부산 영도 유세 때 총리 제안 거절의사를 밝혀 파문이 일었다.



 “내가 차기 총리 후보로 검토되고 있다는 보도를 보고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서 지역구민들에게 ‘난 당 대표에 매진하겠다’고 설명을 한 것이다. 그런데 마치 내가 청와대 제안을 거절했다는 식의 보도가 인터넷에 떴다. 이게 잘못 알려져 많은 오해가 생겼다. 나로선 억울하기 짝이 없는 일이다.”



글=김정하·천권필 기자

사진=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