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건창이 겨눈다 '200안타 신화'

넥센 서건창이 12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삼성 전 4회 말 3루타를 치고 있다. 3루타만 두 개 때린 서건창은 최다안타 1위를 유지했다. [양광삼 기자]
프로야구 넥센이 풍성한 기록잔치를 벌이고 있다. 27홈런으로 1위를 달리고 있는 박병호(28)는 한 시즌 역대 최다 홈런(56개·2003년 이승엽)에, 18홈런을 때린 강정호(27)는 유격수 한 시즌 최다 홈런(30개·1997년 이종범)에 도전하고 있다. 홈런타자들만 있는 건 아니다. 넥센 서건창(25)은 프로야구 최초로 시즌 200안타를 노리고 있다.



57경기 91안타 … 205개 가능
프로야구 전인미답 기록 도전

 서건창은 12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홈 경기 1회 말 우중간 3루타를 때려냈다. 3-0이던 4회 말 1사 2루에선 중견수 쪽 3루타를 만들었다. 5타수 2안타·1득점·1타점으로 활약한 서건창과 6이닝 7피안타·2실점으로 호투한 밴헤켄 덕분에 넥센이 7-4로 이겼다. 서건창은 57경기에서 91안타(타율 0.382)로 최다안타 1위를 질주 중이다. 이 페이스를 유지하면 205안타까지 가능하다. 이종범 한화 코치가 1994년 해태 시절 기록했던 한 시즌 최다 안타(196개)를 넘어설 기세다.



 3루타 신기록 가능성은 더 높다. 올해 3루타를 9개 기록한 서건창은 이종운 롯데 3군 코치가 92년 세웠던 역대 한 시즌 최다 3루타(14개·1992년) 기록에 다가섰다. 빠른 발과 성실한 수비, 날카로운 타격까지 갖춘 그는 9월 인천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뽑힐 확률이 커지고 있다. 서건창은 “스윙이 특별히 달라진 건 없고 허문회 타격코치님과 매일 타격 이야기를 한다. 기록은 의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염경엽 넥센 감독은 “서건창이 인앤아웃 스윙(몸쪽 공에 대처하기 위해 팔을 바짝 붙인 채 안쪽에서부터 바깥쪽으로 뻗는 스윙)을 익혔다. 왼쪽으로 밀어치는 타구가 늘어났고, 우중간으로 잡아당기는 타구에 힘도 붙었다”고 평가했다.



 ◆두산·KIA도 승리=잠실에서는 두산이 끝내기 폭투를 이끌어 4-3으로 이겨 4연승을 달리던 NC를 멈춰 세웠다. 두산은 마무리 이용찬이 3-2이던 9회 초 NC 이종욱에게 적시타를 맞아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두산 민병헌이 9회 말 1사에서 볼넷으로 출루하며 흐름을 되찾았다. 민병헌은 NC 박명환의 견제구가 빠진 사이 2루를 거쳐 3루까지 내달렸고, 이어진 폭투 때 끝내기 득점을 올렸다. 박명환은 피안타 없이 볼넷 하나만 내주고 패전투수가 됐다.



 광주에서 KIA는 한화에 11-10 역전승을 거뒀다. KIA 안치홍은 2-6으로 뒤진 4회 말 좌월 솔로홈런을 쳐냈고, 9-8로 앞선 6회 말에는 좌월 솔로포를 또 기록했다. 지난 10일 임시 마무리로 나왔던 KIA 김진우는 이날 선발로 나와 5이닝 동안 8피안타·3볼넷·5탈삼진·6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불펜 등판 후유증 탓인지 구위가 떨어졌으나 타선의 도움을 받고 승리투수가 됐다.



김효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