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산 토네이도 정체 알고보니…" 용오름 현상이 뭐길래

‘용오름’.



10일 오후 7시쯤 경기도 파주 고양시에서 발생한 토네이도가 용오름 현상인 것으로 보인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경기도 고양시 장월 나들목 부근 한강 둔치에서 회오리 바람이 발생해 1시간여 동안 지속됐다.



이 회오리 바람으로 인근 장미 재배용 비닐하우스 20동 이상이 파손됐으며, 하우스를 덮고 있던 비닐이 찢긴 채 하늘로 치솟았다.



또 땅 위에서는 전기가 합선된 듯한 강한 불꽃이 일어나 인근 29가구에 정전이 발생했다. 80대 남성이 날아온 파이프에 맞아 부상을 입었다.



기상 전문가들은 이번에 발생한 일산 토네이도가 용오름 현상으로 보인다고 분석하고 있다.



용오름은 지름이 적게는 수 미터에서 크게는 수백m의 강력한 저기압성 소용돌이다. 적란운의 바닥에서 지상까지 좁은 깔때기 모양을 이루는 것이 특징이다.



용오름의 풍속은 100m/s 이상인 경우가 있는데 상승기류의 속도는 40~90m/s 정도다. 일명 ‘일산 토네이도’라고 일컬어지는 이번 용오름 현상은 국내 관측 사상 8번째다.



울릉도 부근 해상에서는 2001년과 2003년, 2005년, 2011년 등 용오름이 여러차례 발생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