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산 토네이도, 용오름 현상으로 경운기 곤두박질…강한 불꽃까지



‘일산 토네이도’. [사진 MBC 뉴스 캡처]








 





‘용오름’ ‘일산 토네이도’.





일산 고양과 파주 등지에서 강한 토네이도가 발생해 피해가 속출했다.



10일 오후 7시50분쯤 경기도 고양시 일산 서구에 있는 한 마을에 갑자기 강한 회오리바람이 불었다.



이에 기상청은 11일 “10일 저녁 7시쯤 경기도 고양시 일산 서구 장월 나들목 부근 한강 둔치에서 회오리바람이 발생해 한 시간 동안 지속됐다”며 “한반도 5㎞ 상공에 영하 15도 이하의 찬 공기가 머무는데 낮 기온이 30도 가까이 오르며 대기가 불안정해져 강한 비구름이 만들어졌기 때문에 회오리바람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상청은 “11일도 그런 날씨가 계속되고 금요일인 모레까지는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자주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재발 가능성을 전망했다.



용오름은 메조사이클론으로 불리며 지표면과 높은 상공에서 부는 바람이 서로 방향이 다를 경우 아래 위 부는 바람 사이에 회전하는 소용돌이 바람이 형성된다.



대기 위아래 공기의 온도차가 크면 클수록 에너지가 커지는데 온도 차가 많이 나다 보니 따뜻한 공기가 급히 상승하며 수직으로 크게 발달하는 적란운의 형태인 용오름까지 발생한 것이다.



한편 일산에 갑자기 불어닥친 토네이도에 비닐하우스 21곳이 파손됐고, 길가에 있는 경운기가 논바닥에 쳐 박혀 버렸다. 일부 지역은 정전이 됐고 전기가 합선된 듯 강한 불꽃이 튀기기도 했다. 또 근처에 있던 80살 김 모씨가 날아온 쇠파이프에 맞아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일산 주민들은 “10분 사이에 완전히 초토화가 됐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용오름’ ‘일산 토네이도’. [사진 MBC 뉴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