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0원 할머니, 건물 두 채에 별장까지…몸에 폭행의 흔적 '충격'





‘500원 할머니’.



500원 할머니가 두 채의 건물과 별장까지 가진 알부자로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낸다.



10일 방송된 채널A 모큐드라마 ‘싸인’에서는 500원 할머니의 충격적인 사연이 공개됐다.



최근 종로 일대 상인들 사이에 이상한 소문이 퍼지기 시작했다. 불편한 다리를 이끌고 행인들에게 500원만 달라고 구걸하는 일명 ‘500원 할머니’가 사실은 두 채의 건물과 별장까지 가지고 있는 알부자라는 것이다.



방송에 따르면 한 공원 화장실로 들어간 김복희 할머니는 처음엔 분명 걸인 차림으로 화장실에 들어갔는데 나올때는 고급스러운 옷과 고가의 귀금속을 단 귀부인으로 변신해 있었다.



또 가족이 없다던 할머니의 말과 달리 아들, 며느리, 손자까지 있었다. 게다가 거리에서 생활한다던 할머니는 전셋집이 있는 것은 물론 얼마 전까지 자기 이름의 집이 있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취재진은 할머니를 찾았다. ‘500원 할머니’의 집을 들이닥친 취재진은 집에서 쓰러져 있는 할머니를 발견했다. 할머니는 급히 수술해야 하는 상황에도 끝까지 가족들에게 연락하지 말라고 했다. 결국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에 이르자 아들에게 연락을 한 후 3년 만에 할머니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얼마 후 ‘500원 할머니’는 거리로 나와 다시 구걸을 했다. 뿐만 아니라 할머니의 몸에 보이는 폭행의 흔적도 있었다. 주민들에 따르면 아들이 술만 마시면 할머니뿐 아니라 자신의 아내에게도 폭력을 가한다. 하지만 할머니는 아들의 폭행에 대해서는 입을 닫았다.



‘싸인’은 다큐멘터리의 형식을 빌어 허구의 상황을 실제 상황처럼 가공한 ‘모큐드라마’로 ‘페이크 다큐멘터리’라고도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