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구라 "싸이 '행오버' 뮤비 민속촌에서 영화 '300'찍은 느낌"

[사진 제공 JTBC ‘썰전’]


‘썰전’이 싸이의 신곡 ‘행오버’를 집중분석했다.



12일 방송되는 ‘썰전’ 예능심판자들 코너에서는 싸이가 1년 만에 발표한 신곡 ‘행오버’를 다룬다.



김희철은 “계속 ‘강남스타일’풍의 노래로 자기복제를 할 수도 있었을 텐데, 색다른 곡을 만들어냈다. 싸이다운 생각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이윤석은 “‘행오버’는 예전 ‘강남스타일’이나 ‘젠틀맨’과 달리 귀에 쏙 들어오는 멜로디가 없는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구라는 “음악만 들으면 최첨단 미국음악인데, 뮤직비디오는 민속촌에서 영화 ‘300’을 찍은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싸이의 신곡 ‘행오버’ 뮤직비디오에 대한 비평과 피처링에 참여한 힙합 뮤지션 ‘스눕독’에 대한 이야기는 12일 오후 11시 JTBC ‘썰전’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