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금수원에서 4명 체포 ‘인천지검으로 압송 중’

‘금수원’.



검·경이 11일 오전 세월호 실소유주인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의 은신처로 지목된 금수원(기독교복음침례회 안성교회)에서 유 전 회장의 도피를 도운 구원파 신도 3명을 검거했다.



검·경 수색인력은 이날 오전 금수원 내부에 진입, 구원파 신도 3명과 현장에서 압수수색을 방해한 신도 1명 등 총 4명을 체포했다. 현재 인천지검으로 압송 중이다.



검·경은 이날 오전 8시 영장을 제시하고 금수원 내부에 진입해 유 전 회장의 도피를 돕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일명 신엄마(64·여)와 김엄마(58·여) 등을 검거하기 위한 체포 작전에 돌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금수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