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산 토네이도, 미국에서만 일어나는 게 아니였다 "10분 만에 동네가…"



‘일산 토네이도’. [사진 MBC 뉴스 캡처]




 

‘일산 토네이도’.



일산 고양과 파주 등지에서 강한 토네이도가 발생해 피해가 속출했다.



10일 오후 7시 50분쯤 경기도 고양시 일산 서구에 있는 한 마을에 갑자기 강한 회오리바람이 불었다. 이 회오리바람은 1시간 동안 휘몰아쳤다.



갑자기 불어닥친 토네이도에 비닐하우스 21곳이 파손됐고, 길가에 있는 경운기가 논바닥에 쳐박혔다. 일부 지역은 정전이 됐고 전기가 합선된 듯 강한 불꽃이 튀기기도 했다.



또 근처에 있던 80살 김 모씨가 날아온 파이프에 맞아 부상을 입었다.



일산 주민들은 “10분 사이에 완전히 초토화가 됐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일산 토네이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