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남 휴양림 "이정표 잘 안 보여요"

충남도 내 자연휴양림을 이용하는 방문객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1곳 손님, 개선점으로 뽑아
만족도는 숙박시설이 최고

충남도가 지난 3~5월 도와 시·군이 운영하는 11개 자연휴양림에 대한 만족도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1%가 ‘자연휴양림 이용에 만족한다’고 대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이용객에게 한 단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충남도가 진행했다. 설문은 18개 문항으로 이뤄졌으며 전국에서 3416명이 참여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항목별 만족도는 숙박시설 87.3%, 근무자 친절도 87.2%, 이용시설 85.3%, 편익시설 84.4%, 찾아오는 길 77.5% 등 순이었다. 휴양림 시설에 대한 선호도는 숲 속의 집 46.7%, 산책·등산로 34.3% 등이었다.



개선 사항으로는 숙박시설 확충과 노후 시설물 보완, 이정표 및 안내판 추가 설치, 편익·휴양시설 확충 등을 꼽았다.



 이용객은 여자(53.5%)가 남자(46.5%)보다 많았고 연령대는 30~40대가 56.2%로 가장 많았다. 이용객 분포를 보면 충남을 제외한 다른 시·도 거주자가 56.4%로 도내 거주자보다 더 많았다. 전체 이용객의 절반 이상(52.8%)이 인터넷을 통해 자연휴양림을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충남도 권남옥 산림녹지과장은 “하반기 만족도 설문조사를 추가로 실시해 이용객의 요구사항을 보완하겠다”며 “이용객이 원하는 맞춤서비스를 제공해 전국 최고의 산림휴양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 지역에는 도가 직영하는 금강자연휴양림(세종)·안면도자연휴양림(태안) 두 곳과 칠갑산(청양)·만수산(부여)·용봉산(홍성)·성주산(보령)·남이(금산)·영인산(아산)·태학산(천안)·봉수산(예산)·양촌(논산) 등 11개 자연휴양림이 운영 중이다.



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