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 210명, 금융권 최다 징계

KB금융지주와 국민은행 등 9개 금융회사 전·현직 임직원 210여 명이 9일 밤 금융감독원의 사전징계 통보를 받았다. 은행과 카드사의 고객정보 유출과 도쿄지점 부당대출 등 각종 금융사고에 연루된 임직원이 대상이다. 하루에 통보된 인원으로 보면 역대 최대 규모다.



금감원, 은행·카드사 9곳 대상
KB 계열사 120명으로 가장 많아
롯데?농협카드, 씨티은행 등 포함

 제재 대상에 최고경영자(CEO)가 대거 포함된 것도 이례적이다. 과거 CEO가 함께 대규모 제재를 받은 경우는 ‘신한사태’로 라응찬(2010년 업무정지), 신상훈(2009년 주의적 경고), 이백순(2013년 주의적 경고) 등 역대 신한은행장 3명이 제재를 받은 정도다. 하나은행에선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과 김종준 하나은행장이 징계를 받은 바 있다.



회사는 KB금융과 국민은행·국민카드·롯데카드·농협카드·KCB(코리아크레딧뷰로)·한국씨티은행·한국스탠다드차타드(SC)은행·우리은행 등 9곳이다. 이들에 대한 제재 수위는 26일 열리는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에서 결정된다.



 이번 제재는 크게 두 가지로 분류된다. KB금융과 국민은행의 연이은 금융사고와 은행·카드사의 고객정보 유출과 관련한 것이다. 고객정보 유출에다 도쿄지점 부당대출, 국민주택채권 횡령, 전산시스템 교체 관련 내분 등이 겹친 KB금융 계열사는 임영록 KB금융 회장과 이건호 국민은행장 등 전·현직 임직원 120여 명이 징계 통보를 받았다. 국민은행 전산시스템 교체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김재열 KB금융 전무도 중징계 대상에 포함됐다. 이를 놓고 금융권에선 “전산시스템 교체와 관련해 ‘국민은행 이사회에 올린 보고서 중요 내용이 고의로 누락됐다’는 정병기 국민은행 감사의 문제 제기를 금감원이 상당 부분 받아들인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1억 건의 고객정보를 유출한 국민·롯데·농협카드 3사와 신용평가회사 KCB에서도 각각 수십 명의 임직원이 징계 통보를 받았다. 14만여 건의 고객정보를 유출한 한국씨티은행과 한국SC은행 임직원도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서울 양재동 복합물류센터 개발 프로젝트인 파이시티 사업과 관련한 신탁상품을 불완전판매한 우리은행 임직원도 제재 대상에 올랐다.



 금감원의 대규모 징계방침을 통보받은 KB금융과 국민은행은 제재심의위원회에 대비해 소명자료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KB금융 관계자는 “통보된 내용을 보면 오해가 있는 부분이 있다. 이를 적극적으로 소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아침 출근길에 기자들과 마주친 이건호 행장은 “통보 내용을 아직 보지 못했다.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