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녀의 연애’ 엄정화 종영소감 “반지연 보고싶을 것 같다”





 

‘마녀의 연애 엄정화’.



‘마녀의 연애’ 엄정화가 종영소감을 밝혔다.



tvN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가 최종화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엄정화가 10일 제작진을 통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엄정화는 “반지연으로 지내면서 행복하고 즐거웠다. 많이 그립고 보고싶을 것 같다. ‘마녀의 연애’ 시청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 시작했을 때 느낌이 좋았는데 끝까지 좋은 느낌 간직할 수 있게 해준 제작진, 배우들에게도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엄정화는 ‘마녀의 연애’에서 반지연 역을 맡아 윤동하(박서준)와 연상연하 로맨스를 선보였다. 극 중 엄정화는 배우 박서준과의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며 발랄한 캐릭터를 잘 소화해냈다.



tvN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16회는 10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CJ E&M 제공]



‘마녀의 연애 엄정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