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레이스 리, 아키노 대통령의 전 연인 "여동생과 싱가포르로 도주"



‘그레이스리’. [KBS2 ‘여유만만’ 캡처]










아키노 필리핀 대통령의 옛 연인으로 알려진 그레이스 리(32·이경희)의 모습이 공개됐다.



그레이스 리는 10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 출연해 필리핀 TV5 방송국의 메인 뉴스와 한류 소개 프로그램의 진행자로 활약하는 자신의 모습을 공개했다.



그레이스 리는 2012년 당시 아키노 필리핀 대통령과 열애설이 터진 후 유명세를 탔지만, 혹독한 악성 댓글 때문에 마음고생이 심했다. 그레이스 리는 3개월간 신문 앞면을 장식한 온갖 추측성 기사로 큰 충격을 받기도 했다. 그레이스 리는 “2박3일 동안 여동생을 데리고 싱가포르로 도주했었다”고 말했다.



그레이스 리는 현지를 찾은 조영구 리포터를 만나 방송 생활과 얽힌 이야기를 털어놨다. 10살 때 아버지를 따라 필리핀으로 이주한 이민자 2세로 필리핀 방송가를 주름잡은 과정도 밝혔다.



그레이스 리는 필리핀 지상파 뉴스 리포터로 활동하다가 2년 전부터 간판 뉴스 앵커로 활동 중이다. 그는 타갈로그어와 영어, 한국어 등 3개 국어에 능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그레이스 리는 “여전히 한국 국적을 고수하고 있다”며 “어린 시절 한국을 떠났지만, 오히려 그 점이 고국에 대한 애틋함을 키웠다”고 고백했다.



그레이스 리는 2012년 필리핀 아키노 대통령의 연인으로 밝혀지며 화제가 됐다. 현재는 아키노 대통령과 헤어진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