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태·야꿍이, 선거유세 '논란' 속 '슈퍼맨' 하차…유세장 사진보니



‘나동연’ ‘나동연 양산시장 당선자’ ‘야꿍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나동연’ ‘나동연 양산시장 당선인’ ‘야꿍이’.





아들 지후(애칭 야꿍이)와 함께 출연중인 배우 김정태가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자진 하차하기로 결정했다.



10일 김정태는 소속사 태원아트미디어를 통해 “공인으로서 신중한 행동을 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에 대해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으며 이일로 인해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함께 하고 있는 다른 네 가족 들에게 더 이상의 심려를 끼치지 않기 위해서 자진하차 하기로 결정했다”며 “적절하지 못한 행동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켜 팬들과 그간 사랑해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김정태는 지후 군과 함께 나동연 경남 양산 시장 당선인 선거유세현장에 등장해 논란을 일으켰다. 네티즌들은 어린 아이를 정치에 이용하는 것 아니냐는 비난의 시선을 보냈고, 이에 김정태 측은 “정치적인 의도는 전혀 없다”고 해명했지만 하차 요구 성명까지 번지는 등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결국 김정태는 자진 하차 공식 입장을 밝히며 프로그램을 떠나기로 결정했다.



또 당시 선거 운동 당사자 나동연 경남 양산시장 당선인까지 나서 “야꿍이를 선거운동에 동원한 것은 아니다”라고 거듭 해명하고 사과했지만 네티즌들의 비난은 이어졌다.



한편 앞서 촬영한 김정태-지후 부자의 녹화분의 방송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나동연’ ‘나동연 양산시장 당선자’ ‘야꿍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