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외수 사과 “곤계란 발언…반성합니다”

[사진 이외수 트위터 캡처]




 

‘이외수 사과’.



소설가 이외수가 한국 축구대표팀의 가나전 완패를 세월호 침몰에 비유한 막말에 대해 사과했다.



이외수는 10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축구 4대 0으로 가나전에 침몰. 축구계의 세월호를 지켜보는 듯한 경기였습니다”고 적었다. 이 트윗을 접한 트위터리안들은 “가나전 경기 보고 세월호 이야기를 왜 하냐?”며 비난글을 남겼다.



이에 이외수는 “속수무책으로 침몰했다는 뜻인데 난독증 환자들 참 많군요. 게다가 반 이상이 곤계란들”이라고 해명했다.



이외수가 언급한 곤계란은 부화 직전의 계란 혹은 오리알을 삶은 음식을 뜻한다. 트위터에서 곤계란은 프로필 사진이 없는 유저를 의미하는 것으로 주인 없는 계정을 비하해 부르는 말이다.



비난이 쇄도하자 이외수는 “속수무책으로 침몰했다는 뜻으로 쓴 것입니다만 비유가 적절치 않다는 의견이 많아 원문 지웁니다. 세월호는 어쨌든 우리들의 폐부를 찌르는 금기어였습니다. 반성합니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홍명보 감독의 월드컵 대표팀은 10일 미국 마이애미의 선라이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전에서 0대4로 크게 패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외수 사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