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기, 촬영 중 칼에 눈 찔려… '너포위' 촬영 중단

[사진 SBS 제공]

‘이승기’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SBS 수목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 촬영 중 눈 부상을 당했다.



SBS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의 결방 소식을 알렸다. 이승기는 9일 ‘너희들은 포위됐다’ 액션장면을 촬영하던 중 소품용 가짜 칼에 눈을 찔렸다.



이승기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고 촬영 복귀에 의지를 보였지만, 의사의 특별 권고로 촬영장에 복귀하지 못했다. 이승기는 ‘각막 손상 및 안구 내 전방출혈’ 판정을 받고 절대 안정을 취하라는 의사의 진단을 받았다.



SBS는 11일 ‘너포위’ 스페셜 방송을 긴급편성하고, 12일에는 ‘너포위’ 10회 분을 방송하기로 결정했다.



이승기는 “갑작스럽게 발생한 사고로 인해 촬영을 중단할 수밖에 없어서 안타까운 심정이다. 하루라도 빨리 ‘너포위’ 방송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너포위’를 지켜봐주시는 시청자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각막손상과 안구 내 전방 출혈’은 외부의 자극에 의해 유발되는 증상으로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거나, 방치했을 때 심한 경우 실명까지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운동이나 움직임을 줄이고 절대 안정을 취해야 하는 탓에 절대 안정을 요한다는 진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