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레이스 리 “필리핀 대통령과 메시지 주고받는 사이”





 

‘그레이스 리’



필리핀 대통령의 전 연인 그레이스 리의 근황이 공개됐다.



10일 오전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서는 아키노 필리핀 대통령의 전 연인으로 알려진 그레이스 리가 출연했다.



그레이스 리는 2012년 아키노 필리핀 대통령과 열애설에 휩싸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레이스 리는 당시를 회상하며 “알아가는 단계에서 큰 일이 터져 가까워지긴 커녕 더 멀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생각했을 때 대통령일 때 사귀는 건 아닌 것 같았다. 워낙 바쁜데 나 때문에 스트레스가 더 생기는 거 같고 도움은 커녕 짐이 되는 거 같아서 나도 많이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만남은 끊게 됐지만, 지금도 메시지는 주고받는 사이”라고 덧붙였다.



필리핀 대통령 전 연인 그레이스 리는 2012년 아키노 필리핀 대통령의 연인으로 밝혀져 필리핀과 대한민국 국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그레이스 리는 현재 필리핀 지상파 방송국 TV5의 간판 뉴스 앵커로 활동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그레이스 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