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갑경 "홍서범, 야구 시즌만 되면 폭군으로 변해"

[사진 JTBC ‘유자식 상팔자’ 제공]


조갑경과 두 딸들이 “홍서범이 야구 시즌만 되면 폭군으로 변한다”고 폭로했다.



‘유자식 상팔자’ 53회 녹화에서 ‘우리 집의 화목을 방해하는 사람은 누구?’라는 주제로‘썰전’을 벌였다. 이날 조갑경과 두 딸 홍석희, 홍석주는 “아빠 홍서범”을 지목했다.



조갑경은 “홍서범은 스스로 늘 좋은 아빠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프로야구 시즌만 되면 경기의 승패에 따라서 아이들에게 화도 잘 낸다. 야구 경기 시간에는 한 장면도 놓치지 않으려고 밥도 TV 앞에서 먹는다”고 말했다.



이어 둘째 딸 홍석희도 “이런 주제가 나오기를 손꼽아 기다렸다. 얼마 전에 심심해서 바이올린 채를 소파에 살짝 내려쳤는데 아빠가 갑자기 버럭 화내시면서 ‘넌 악기에 대한 예의가 없다’‘왜 이렇게 생각이 없느냐’‘머리에 뭐가 들었냐’ 막말을 하셨다”며 “알고 보니 아빠가 응원하는 팀이 지고 있어서 예민해졌을 때였다”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또 막내 딸 홍석주는 “야구 감독도 그만큼 예민해지지는 않을 것 같다. 아빠는 스포츠를 즐기지 못하시고, 온 가족이 눈치 보게 만드신다. 그냥 야구 시즌이 빨리 끝나서 집안이 빨리 평화로워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홍서범은 “근래에 내가 좋아하는 팀의 성적이 부진해 날이 서 있었다. 야구에 집중하고 있는데 자꾸 말 시키면 화가 나고, 아무 말도 들리지 않는다. 가족들이 나 때문에 충분히 서운했을 거라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JTBC ‘유자식 상팔자’ 는 10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