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스USA 니아 산체스, 美 최고 미녀 등극…태권도로 다져진 몸매보니



‘미스USA 니아 산체스’. [사진 유튜브 캡처]












‘미스USA 니아 산체스’.



미스USA 니아 산체스가 화제다.



미국 루이지애나주 배턴루지에서 8일(현지시간) 열린 미스 USA 최종 선발 대회에서 ‘히스패닉계’ 미스 네바다 니아 산체스(24)가 1위의 영광을 차지했다.



미스USA 니아 산체스는 12년 동안 태권도를 했으며 현재 태권도 4단 유단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15세에 지도자 자격증을 따 지역 여성쉼터 등을 찾아 아이들에게 태권도를 가르치기도 했다. 그는 “태권도 국제 대회에서 우승한 경험도 있다”며 “송판과 벽돌도 깰 수 있다”라고 말했다.



산체스는 이날 대회에서 “자신의 몸은 자신이 지켜야 한다. 많은 여성들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무엇인가를 배우는 것은 중요한 일이다”라며 “나는 8살 때부터 태권도를 배워 스스로를 지키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스USA 니아 산체스’. [사진 유튜브 캡처 · 산체스 SNS · 미스USA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