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리 후보에 문창극 전 중앙일보 주필 지명

‘문창극’(左) ‘이병기’(右). [중앙포토]
 





‘문창극’ ‘이병기’.





박근혜 대통령은 10일 새 국무총리 후보에 문창극(66) 전 중앙일보 주필을 지명했다. 또 국가정보원장 후보에는 전 국가안전기획부 2차장을 지냈던 이병기(67) 주일대사를 지명했다.



문창극 총리 후보는 충북 청주 출신으로 서울고와 서울대 정치학과를 나와 중앙일보 워싱턴특파원, 정치부장, 논설위원실장, 논설주간, 주필, 부사장대우 대기자 등을 지낸 뒤 고려대 미디어학부 석좌교수와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초빙교수를 맡고 있다. 또 관훈클럽 신영연구기금 이사장를 지냈다.



이병기 국가정보원 원장 후보는 외무고시 출신으로 케냐 주재 한국대사관 근무 중 1981년 보안사령관을 거쳐 정무장관이 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비서로 발탁됐다. 노 대통령이 청와대에 입성했을 때 비서실 의전수석비서관 등을 지냈다. 김영삼 정부 시절에 국가안전기획부장 특보와 안기부 2차장을 지냈다.



민 대변인은 문 후보자에 대해 “한국신문방송협회장과 관훈클럽 총무, 중앙일보 주필을 역임한 소신 있고 강직한 언론인 출신으로 냉철한 비판의식과 합리적 대안을 통해 우리 사회의 잘못된 관행과 적폐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 온 분”이라며 “뛰어난 통찰력과 추진력을 바탕으로 공직개혁과 비정상의 정상화 등의 국정과제를 제대로 추진해 나갈 분”이라고 밝혔다.



또 인선 과정과 관련해 “그동안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공직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본인의 철학과 소신, 능력보다는 개인적인 부분에 너무 집중되는 경향이 있어서 가족반대 등 여러 어려움이 많아 인선에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국정원장에 내정된 이 대사에 대해서는 “안기부 2차장과 외교안보연구원 연구위원, 청와대 의전수석 등을 역임하면서 합리적 일 처리를 해 왔으며 국내외 정보와 안보상황에 대한 이해가 깊은 분”이라며 “현재 엄중한 남북관계와 한반도 상황 속에서 정보 당국 고유의 역할 수행과 개혁을 안정적으로 이끌 적임자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문창극’ ‘이병기’.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