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국정원장 후보에 이병기 주일대사 내정

국가정보원장에 이병기 주일대사가 내정됐다. 이 대사는 서울 출신으로 경복고,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했다.



그는 외무고시 출신으로 케냐주재 한국대사관 근무 중 1981년 보안사령관을 거쳐 정무장관이 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비서로 발탁됐다. 노 대통령이 청와대에 입성했을 때 비서실 의전수석비서관 등을 지냈다. 이어 김영삼 정부 시절 국가안전기획부장 특보와 안기부 2차장을 지냈다.



2002년에는 이회창 한나라당 대선후보 정치특보를 지내기도 했다.



박근혜 대통령과는 2004년 3월 새누리당(당시 한나라당) 대표 선거 때 인연을 맺었다.



2007년에는 새누리당 대선 경선 때 박 대통령 캠프에서 선거대책부위원장을 맡으면서 외교·안보 분야 및 정무 관계 조언을 해왔다.



지난해 대선 때도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소 고문으로 활동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문창극 칼럼 리스트]

▶ 새 총리에 문창극 중앙일보 전 주필 내정

▶ 국정원장 내정된 이병기 주일대사, 朴대통령 인연은

▶ 첫 언론인·충청 출신 깜짝발탁 인선 배경은

▶ [프로필]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

▶ [프로필] 이병기 국정원장 내정자

▶ 언론계 지인들 "불의를 참지 못하는 성품"

▶ 청주중 동기 안재헌 전 차관 "학창시절 그는…"

▶ 사상 최초 충북출신 첫 총리 탄생하나

▶ 문창극 총리 후보자 "상황 매우 엄중…대통령 돕겠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