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외수 "가나전 축구계 세월호 보는 듯"…논란 지속되자 삭제 이어 사과

논란이 된 이외수씨의 트윗. [사진 이외수 트위터]




삭제 후 사과 트윗. [사진 이외수 트위터]






‘이외수’.



소설가 이외수가 가나에 대패한 국가대표 축구팀 평가전에 대해 세월호에 비유했다 네티즌들로부터 맹비난을 듣고 사과했다.



10일 이외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축구 4대 0으로 가나에 침몰, 축구계의 세월호를 지켜보는 듯한 경기였습니다”란 글을 올렸다.



이를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축구와 세월호를 비교하는 것은 타당치 않다며 이외수를 비난했다.



논란이 지속되자 이외수는 “속수무책으로 침몰했다는 뜻인데 난독증환자들 참 많군요. 게다가 반 이상이 곤계란들”이라고 해명했다.



계속되는 비판에 이외수는 해당 원문 트윗글을 삭제했다. 이어 “비유가 적절치 않다는 의견이 많아 원문 지운다”라며 “반성한다. 세월호는 어쨌든 우리들의 폐부를 찌르는 금기였다”는 글을 남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외수’. [사진 이외수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