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톱' 박주영, 최종 점검 가나전도 '골 침묵'

박주영(29·아스널). [사진 일간스포츠]
박주영(29·아스널)이 월드컵 무대를 목전에 두고 열린 가나와의 최종 평가전에서 침묵했다. 가나의 밀집 수비를 뚫는 데 실패했다.



박주영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마이애미 선라이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평가전에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장했다. 3월 그리스와 평가전, 지난달 28일 튀니지와 국내 최종 평가전에 이은 3경기 연속 선발 출장이었다.



전반 박주영은 활약하지 못했다. 가나의 철문 수비에 고립됐다. 그만큼 볼을 소유할 기회도 많지 않았다. 스스로 수비진을 뚫어내면서 활로를 찾았지만 별다른 소득이 없었다.



첫 슈팅도 후반에서 나왔다. 후반 11분 손흥민(레버쿠젠)의 패스를 받아 상대 수비 2명을 앞에 두고 180도 턴을 한 뒤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공은 위로 떴다. 이후 박주영은 별다른 공격 기회도 얻지 못하고 후반 19분에 이근호(상주 상무)와 교체 아웃됐다.



박주영은 홍명보 축구대표팀 감독이 의욕적으로 발탁한 선수다. 그만큼 박주영은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가며 훈련에 임했다. 이 때문에 ‘황제 훈련’, ‘의리 발탁’이라는 논란도 있었다. 박주영은 묵묵히 훈련을 소화하고 몸을 만들었다.



하지만 월드컵을 앞두고 치른 두차례 평가전에선 무기력했다. 평가전을 치르면서 박주영이 시도한 슈팅은 단 두 개였다. 대표팀 스트라이커가 별다른 공격 기회도 내지 못했다. 박주영이 힘을 잃으면서 대표팀 공격진은 무기력했다. 가나전에서 0-4로 완패한 대표팀은 2경기 연속 무득점을 기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