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성룡 "맥없이 주저앉아"…한국, 가나에 0-4 패

‘정성룡’.



한국의 안방마님 정성룡(수원)이 힘없이 주저앉았다.



한국은 10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선라이프 스타디움서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0-4로 패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가진 최종 평가전이었다. 때문에 홍명보 감독은 사실상 ‘베스트 11’을 구성해 가나전에 임했다. 하지만 결과는 참담했다. 한국은 수비에 문제점을 드러내며 0-4로 무너졌다.



한국은 전반 11분 가나의 역습 상황에서 수비수 김창수가 패스 실수를 범하며 상대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말았다.



김창수의 짧은 패스를 가로챈 가나의 조던 아예우가 시도한 슈팅이 기성용 몸에 맞고 굴절되며 실점으로 이어졌다. 공은 정성룡이 슈팅 각도를 예측한 곳과 정반대로 흘러갔다.



전반 종료 직전 허용한 골도 수비수들의 집중력 부재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전반 43분 가나의 역습 상황에서 곽태휘는 가나 선수와 볼을 경합하던 중 몸 싸움에 밀리며 넘어졌고, 볼을 다시 잡은 기안은 곧바로 한국 문전으로 드리블 한 후 오른발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후반에 허용한 가나의 세 번째 골은 수비의 심각성을 여실히 보여주는 장면이다. 후반 8분 아예우는 페널티 에어라인 근처에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는데, 당시 한국 수비수들은 그 어떤 방해동작도 취하지 못했다. 자연스레 아예우는 슈팅 동작이 열려 있었고, 손 쉽게 슈팅으로 이어갈 수 있었다.





또 후반 종료 2분 전 아예우는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왼발 골을 성공시키며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