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명보 감독 "초반 2실점 극복 못 해…집중력 떨어졌다"

홍명보 감독. [사진 일간스포츠]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2014 브라질월드컵을 앞두고 치른 마지막 평가전에서 가나에 대패했다.



한국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마이애미 선라이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0-4로 졌다. 전 후반에 각각 2실점을 기록했다. 특히 가나의 조르당 아예우에게 3골을 내주면서 고개를 떨궜다.



홍명보 감독은 “초반에 2실점 한 걸 극복하지 못했다. 첫 번째 실점은 우리의 완벽한 실수였다. 두 번째 실점은 역습 상황이었지만, 열심히 했으면 문제되지 않았다. 그러나 심판을 쳐다보다가 골을 허용했다. 조직적으로는 큰 실수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조그만 실수가 실점으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수비수 홍정호는 컨디션이 완벽하지 않았다. 초반에 2실점을 하다 보니까 집중력에서도 떨어지니 후반에도 실수를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아직 실망하지는 않았다. 홍 감독은 “아직 실망하기는 이르다. 월드컵 본선에서 좋은 모습 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