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영입하고도 민심 못 잡은 새정치연합 이번 선거 사실상 졌다"

[중앙포토]


6·4 지방선거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대구시장 후보로 출마해 40.3%의 득표율을 올린 김부겸 전 의원은 “안철수라는 시대의 아이콘을 영입하고도 국민들 마음속에 믿음직한 대안 세력으로 자리잡는 데 실패했다는 것에 대해선 정말 야당이 정신 차려야 한다”고 말했다. 9일 본지와 전화 인터뷰에서다. 김 전 의원은 “이번 선거는 내용적인 측면에서 사실상 야권이 패배한 선거”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전부터 ‘삼세판’을 얘기했다. (2012년 총선과 이번 지방선거에 이어) 2년 뒤 총선 때도 대구에서 출마해 지역주의 벽을 넘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주요 문답.

대구 40% 득표 김부겸 쓴소리
"지역주의 벽 깨기 삼세판 도전
2년 뒤 총선 대구 출마할 것"



 -2012년 총선 때와 비교해서 뭐가 달라졌나.



 “야권 인사 지지하는 걸 금기로 여기는 문화가 없어졌다. 그때만 해도 대구 시민들이 나를 지지한다고 겉으로 드러내는 걸 금기시하고 두려워했다. 이번엔 그게 무너졌다. 거리낌 없이 길거리에서 박수도 치고, 음료수도 주고, 사진도 찍었다.”



 -이번에 무소속으로 나왔으면 표가 더 나왔을 거라는 분석도 있다.



 “하하… 표가 더 나오긴 했을 건데. 김부겸을 찍고는 싶은데 김부겸이 되면 새정치연합이 마치 자신들이 잘해서 된 거라고 할 것 같고, 박근혜 대통령에게는 상처가 될 것이라는 걸 두려워한다. 그런 묘한 견제심리 때문에 마지막에 한 10%포인트 정도는 (권영진 당선자한테) 간 거 아닌가 생각한다. 내가 무소속으로 나왔으면 그런 부담은 없겠지. 하지만 지역주의의 벽을 넘어보자는 화두를 던진 나다. 득표 때문에 무소속으로 출마할 순 없다.”



 -이번 지방선거를 ‘무승부’로 보나.



 “수치상으로 9대 8(시·도지사 선거)이 나왔으니까 비긴 거지만 내용적으로는 믿음직한 대안 세력으로 우리 당이 자리잡는 데 실패했다는 점에서 야권이 패배한 선거라고 본다. 서울도 박원순 후보 개인기로 돌파했다고 봐야 한다. 우리가 해온 정치를 보면서, 우리가 무슨 말을 해도 안 믿는 층이 많이 두터워졌다. 이게 얼마나 무서운 이야기냐.”



 -세월호 심판론은 대구에서 어땠나.



 “대구에선 완전히 마이너스였지. 세월호 자체가 주는 쇼크는 대구 분들도 다 받아들이는데 그게 막바로 심판론으로 가니까 거부감을 탁 나타내더라. 그분들 표현에 따르면 출범한 지 1년반 된 정권이 혼자 책임질 문제는 아니라는 거다. 거기다가 이 양반(박근혜 대통령)이 한 번 울어버렸잖아. 눈물이 진정성이 있는지 없는지는 ‘꾼’들이 하는 소리고, 대통령이 어찌 됐던 대중의 마음을 움직인 건 사실이다. 그랬을 때 야박하게 심판론으로 몰고 가지 말고 ‘건국 이래 50년간 60년간 쌓인 적폐를 걷어내는 나라를 만듭시다’ 이렇게 오히려 갔더라면 조금 더 국민이 공감을 했지 않았을까. 심판론은 미래에 대한 비전이 아니고 ‘회고 투표’를 유도하는 거다. 그건 수명이 다한 패러다임이다. 거기에 모든 것을 걸어선 안 된다.”



 -새누리당 전북지사 후보도 20%를 득표했다.



 “국민들은 정치인들이 자기들 이익을 위해서 편 가르기 하는 것을 다 알고 있다. 결국은 수도권으로 모든 게 빨려들어가고 지방은 피폐한 게 현실이란 걸 영호남 주민 모두 알고 있다. 그래서 지역주의에 회의가 들고 피로감을 느끼는 거다.”



 -다음 계획은.



 “2년 뒤(2016년 총선)에 대구에서 정면 돌파하는 게 정치적 숙제 아니겠나. 지역주의를 넘어서는 결실을 맺어야 한다. 삼세번이라고 하잖나. 경상도 말로 삼세판이다. 두 번(2012년 총선, 이번 지방선거에 이어) 했으니까 세 번 해보자.”



 -2년 뒤엔 어떤 전략으로.



 “야당 일반이 갖고 있는 부정적인 정치. 상대편을 공격만 해댄다, 발목 잡는다, 대안 없이 욕만 한다, 이런 부정적인 인식을 어쨌든 간에 줄여나가야지 뭐. 특별한 왕도가 없잖을까.”



박성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