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마철 빨래 노하우

6월 말부터 장마가 시작된다고 한다. 후텁지근한 장마철엔 빨래가 골칫거리다. 빨랫대에 널어 놓은 수건은 며칠이 지나도 보송보송해질 기미가 없다. 셔츠에서는 불쾌한 냄새가 난다. 매번 세탁기로 건조시키려니 전기세가 부담이 된다. 장마철에 유용한 빨래 건조 노하우와 악취 제거법을 알아봤다.



헹굴 때 식초 한 숟가락이면 쾨쾨한 냄새 싹~

빨래 건조대 바닥에 신문지 깔아 습기 흡수



장마철에는 빨래를 쌓아두지 말고 매일 세탁하는 것이 좋다. 땀과 비에 젖은 옷을 쌓아두면 곰팡이가 번식해 악취가 나고 옷감이 손상될 수 있기 때문이다. 세탁한 뒤 바로 말려야 빨래에서 냄새가 나지 않는다. 세탁은 낮에 하는 것이 좋다. 밤보다 습도가 낮아 잘 마른다.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서 건조시키고 걷기 전에는 빨랫대를 향해 선풍기를 틀어 빨래의 습기를 완전히 제거하도록 한다.



완전히 건조되지 않은 옷을 개어 보관하면 나중에 불쾌한 냄새가 나 재세탁해야 하는 상황이 생긴다. 방에서 선풍기 바람을 이용해 빨래를 말릴 때는 방문을 열고 문 쪽으로 선풍기 바람이 향하도록 한다. 건조대에서 빨래를 말릴 때는 긴 옷과 짧은 옷, 두꺼운 옷과 얇은 옷을 번갈아 가며 널어야 바람이 잘 통한다. 건조대 바닥에 신문지를 까는 것도 도움이 된다. 신문지가 습기를 흡수하기 때문이다. 빨래가 마르지 않은 채로 건조대에 2~3일 있게 되면 습기가 차고 냄새가 난다. 세탁 후 하루가 지나도 완전히 마르지 않을 때는 다림질을 살짝 해 건조시키면 된다.

 

수건, 탈수 후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잘 말라



빨래한 옷에서 냄새가 나 입지 못한 경우가 있을 것이다. 마른 빨래에서 불쾌한 냄새가 나는 원인은 두 가지다. 세탁이 잘 되지 않았거나 건조 과정에 문제가 있었던 것이다. 냄새를 없애는 가장 좋은 방법은 다시 세탁하는 것이다. 하지만 번거롭다.



그 다음 방법은 탈취에 효과적인 천연재료를 사용해 불쾌한 냄새를 잡는 것이다. 식초는 살균·소독 효과가 있고 쾨쾨한 냄새를 제거하는 데 유용하다. 빨래를 헹굴 때 식초 한 숟가락을 물에 섞으면 악취를 없앨 수 있다. 식초 냄새는 빨래가 마르면서 사라진다.



베이킹 소다를 사용하는 방법도 있다. 베이킹 소다는 상한 우유 냄새, 땀 냄새처럼 산성성분의 악취 제거에 효과가 있다. 빨랫감을 베이킹 소다를 푼 물에 30분가량 담갔다가 세탁하면 냄새와 찌든 때가 사라진다. 장마철엔 수건이 잘 마르지 않아 쉰내가 나기 쉽다. 수건 같은 면 섬유 빨래는 탈수 뒤 전자레인지에 1~2분 돌리면 잘 마른다.



<강태희 인턴기자 rkd322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