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건희 회장 병세 호전 … 눈 뜨고 손발도 움직여

급성 심근경색으로 한 달째 입원 중인 이건희(72) 삼성전자 회장의 상태가 차츰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미래전략실 관계자는 9일 이 회장의 상태에 대해 “하루 중 눈을 뜨고 있는 시간이 7~8시간 정도 된다. 손발을 조금씩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손발을 움직인다는 뜻은 이 회장의 의식 회복이 그만큼 가까워졌다는 방증”이라고 전했다. 전직 축구선수 신영록씨의 경우 손발 움직임이 있은 후 9일 만에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이 이 회장의 병세에 대해 언급한 것은 지난달 25일 이후 보름 만이다.



 이 회장은 지난달 10일 밤 서울 한남동 자택 근처 순천향대병원에서 심폐소생술(CPR)을 받은 뒤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져 다음 날 오전 2시쯤 막힌 심혈관을 넓혀주는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입원 9일 만인 지난달 19일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