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맛 돋우고 건강 챙기는 가지 요리

가지 요리는 수분을 공급해 주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데 효과가 있다. 별미로 추천할 만한 ‘가지구이 현미롤밥’과 ‘가지 닭찜’.




가지 냉국·무침, 여름철 보양식이 따로 없네

 더위에 지쳐 입맛을 잃고 무기력해지기 쉬운 여름이다. 쏟아지는 땀으로 인해 몸 속 수분이 부족할 때도 많다. 입맛을 돋우고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 주는 음식은 뭘까. 여름 채소인 가지를 눈여겨 보자. 가지는 보라색 컬러푸드로 생김새는 소박하지만 효능은 화려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지 요리로 여름철 건강을 챙겨보자.



 사람의 몸은 수분이 모자라면 탈진 상태에 이르거나 요로결석에 걸리기 쉽다. 이 때문에 평소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섭취하는 음식을 통해서도 적절한 수분이 공급돼야 한다. 가지는 90% 이상이 수분으로 이뤄졌다. 가지는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고 다양한 요리의 재료로 쓰여 일상생활에서 꾸준한 수분 섭취에 요긴하다.



안토시아닌 성분 풍부해 암 예방 효과도



 가지는 체질적으로 열이 많은 사람이나 고혈압 환자에게 잘 맞는다. 몸을 차게 만드는 성질이 있어 여름철에 먹으면 안성맞춤이다. 여름에는 가지를 재료로 한 냉국이나 무침으로 더위를 물리칠 수 있다. 또 기름에 볶거나 쪄서 따뜻하게 조리하면 건강 보양식이 된다. 아이들 영양 간식으로 가지 돈가스, 가지 그라탕, 가지 탕수육도 만들 수 있다.



 수분 보충 못지않게 잘 알려진 가지의 또 다른 효능은 항암 효과다. 가지는 노화와 암을 예방하는 안토시아닌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 있다.



 안토시아닌은 과일이나 채소 등에 포함된 색소로 이온 농도에 따라 보라색·빨간색·파란색 등을 띈다. 이 성분은 강력한 항산화 물질로 노화와 암을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다. 또 가지를 꾸준히 섭취하면 동안 피부 유지에 도움이 된다.



 여름이면 꼭 결심하는 다이어트에도 가지가 빠질 수 없다. 가지는 100g당 16㎉의 저열량 식품이다.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포만감을 주고 장 운동을 도와 변비 완화에 효과적이다.



 가지는 시력 보호를 돕는다. 빛의 자극을 전달하는 로돕신이 부족하면 눈이 쉽게 피로를 느끼거나 시력 저하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가지는 로돕신의 재합성을 촉진해 시력 저하를 막고 망막 질환을 예방한다.



 (사)한국가지생산자협의회 이영묵 회장은 “좋은 가지는 과실 표면이 흠 없이 매끈하고 선명한 광택이 나며, 꼭지는 싱싱하고 가시 돌기가 뾰족하다”고 말했다.



 그는 “가지의 조직은 스펀지 상태로 돼 있어 기름을 잘 흡수하기 때문에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데 좋다”고 덧붙였다.



<글=유희진 기자 y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