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체계적인 시스템 갖춘 영·유아 교육 프로그램 눈길

아이가 밝고 건강하게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은 어느 부모나 마찬가지다.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낼 시기가 되면 부모의 고민은 시작된다. 어떤 기준으로 어린이집을 골라야 할까. 아이의 교육환경이 안전하고 체계적인가를 따져보는 것이 우선이다.



교사들 행정업무 덜어줘 아이들 교육에만 전념

아이를 둔 부모는 어린이집을 선택할 때 고민한다. 어린이집 관련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아 불안하기 때문이다. 아이가 엄마 품을 떠나 처음 경험하는 교육시설이 어린이집이다. 그러므로 안전한 환경이 기본이다.



자존감 높여주기 위해 작은 행동도 칭찬



교사가 마음 편하게 아이들을 가르칠 수 있는 교육환경이 갖춰져야 한다. 정서적으로 안정된 교사가 아이 교육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린이집 원장과 교사는 교육 준비 외에 많은 행정·회계 업무로 인해 아이 교육에 전념하기 힘들 때가 많다. 서울에서 어린이집을 운영하는 김지연(가명·39)씨는 “행정업무를 처리하기 위해 야근한 날엔 피로가 쌓여 다음 날 아이들 지도에 집중하지 못할 때도 있다”고 말했다.



이런 어린이집의 취약점을 보완한 영·유아 교육 프로그램이 눈에 띈다. 교사 교육, 교육 프로그램, 마케팅, 행정업무 등을 지원해 교사가 아이 교육에 전념할 수 있게 한 ‘빅스맘’이다.



영·유아 교육의 가장 중요한 것은 학습이 아닌 자존감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빅스맘 영·유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영아를 위한 ‘베이비사인’ ‘I can do’ ‘퍼니 사이언스’ 같은 눈높이를 맞춘 교육과 유아를 위한 ‘아로마 키즈케어’ ‘가베’ ‘논술·과학’ ‘역사·문화 프로젝트’ 교육을 제공한다.



이런 교육과정을 진행하며 아이의 작은 행동 하나하나를 칭찬하고, 미숙한 부분에 대해선 아이가 익숙해질 때까지 기다린다. 아이에게 자존감을 높여주기 위해서다.



아로마 키즈케어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가 교사와 안정적인 신뢰관계를 쌓게 한다.



빅스맘은…



만 0~5세 영·유아 전문 어린이집 프랜차이즈다. 중앙일보와 종합커뮤니케이션회사 대홍기획이 공동 추진하는 중소기업 동반성장 프로젝트의 파트너사로 선정됐다. 국가표준보육과정을 기반으로 연령에 따라 아이들의 기본생활·신체운동·사회관계·의사소통 등을 발전시키는 프로그램을 갖췄다. 빅스맘 놀이책을 펴냈으며 빅스맘 영·유아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문의 www.bigsmom.com



<강태희 인턴기자 rkd322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