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드 1포인트 = 1원? … 아니라고 한 현대카드

‘1포인트=1원’ 규칙을 적용해 카드사 간 포인트를 통합 사용할 수 있게 하려던 금융당국의 구상에 제동이 걸렸다. 타사와 다른 제도를 이유로 반기를 든 현대카드 때문이다.



금융당국, 포인트 통합 추진하자
0.67원 유지하는 현대카드 반발
청와대 보고한 정책 시작부터 난관

금융감독원은 이달 중으로 ‘카드사 포인트 표준화 방안’ 마련을 위한 본격 논의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금감원과 여신금융협회, 카드사가 모여 ‘포인트 활성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카드 포인트가 소멸하기 전에 활용할 수 있는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취지다. 이는 올해 2월 금융위원회가 청와대에 신용카드 소비자 보호 대책으로 보고했던 정책 중 하나다. 금융위는 당시 카드사 부가서비스 의무 유지 기간을 1년에서 3년으로 연장하고, 소멸되는 카드 포인트를 최소화하겠다고 보고했었다. 포인트 유효기간인 5년이 지나 카드사 잡수익으로 처리되는 소멸 포인트가 매년 1000억원이 넘는다. 이를 줄이려면 카드사별로 분산돼 있는 포인트를 소비자가 통합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게 금융위의 생각이었다.



하지만 이는 시작부터 난관에 봉착했다. 카드사 중 유일하게 현대카드가 난색을 표했기 때문이다. 현대카드는 기존의 M포인트 적립 방식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현대카드의 M포인트는 기프트카드와 SMS 비용 등 일부 혜택의 경우 ‘1포인트=1원’이 아닌 1포인트를 0.67원으로 계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포인트를 카드사 간 통합할 수 있게 되면 결국 고객에게 더 좋은 혜택이 돌아가는 건데 현대카드만 고객들을 위해 다른 규칙을 적용하겠다는 근거를 이해하기 어렵다”며 “결국 현대카드만 포인트 전환율을 다르게 한다면 고객 혼란과 손해만 커지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현대카드는 전체 사용처 중 비등가로 사용해야하는 곳이 20% 미만인데다 타사에 비해 포인트 적립구조와 비율이 다른 만큼 현대카드만의 마케팅으 일환이라는 입장이다. 타사 포인트제도는 포인트를 적립한 곳과 쓰는 곳이 달라 비용부담 형평성이 어긋나지만 현대카드는 포인트 사용처에서 비용을 분담한다는 원칙이 있어 구조 자체가 다르다는 것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현대카드는 M포인트는 사용 실적에 기반해 제한없이 적립해주고 3만 3000여개 가맹점에서 포인트를 쓸 수 있어 소진율이 연간 95%에 달한다"며 "아멕스카드와 같은 해외에서도 문제 없이 운영중인 제도로 만약 불합리한 정책이었다면 고객들에게 선택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포인트 통합의 큰 그림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뿐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카드사 입장도 반영해 소비자에게 좋은 방향이 될 수 있도록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