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에서 경찰조사 앞둔 마취과 전문의 숨져

충남 천안의 한 병원에서 마취과 전문의 김모(49)씨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인근 종합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9일 천안서북경찰서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8시쯤 자신이 근무하는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의 A정형외과에서 링거를 맞다가 의식을 잃었다. 직원들이 김씨를 인근 종합병원으로 옮겼지만 30여 분만에 숨졌다. 직원들은 경찰에서 “김씨가 출근한 뒤 피로를 호소하며 링거를 놓아달라고 했다”고 진술했다.



지난달 19일 김씨가 근무하던 정형외과에서는 팔 골절 수술을 받은 서모(9)양이 전신마취를 받고 깨어나지 못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김씨는 당시 마취를 담당했던 의사로 이날 오후 경찰 출두를 앞두고 있었다.



경찰은 정형외과에서 김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서 2개를 확보했다. 문서를 담은 봉투에는 사건 담당 경찰관과 자신의 부모가 각각 수취인으로 적혀 있었다. 문서에는 서양 사망사고와 관련, 자신의 심경이 담겼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김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고 병원 관계자를 불러 서양 사건과의 관련여부를 수사 중이다.



신진호 기자 zino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