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사랑은 혐오보다 강하다' 국내 성소수자 지지 행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연세로에서 7일 오후 '퀴어문화축제' 성소수자 지지 행진이 열렸다. 오후 5시 30분 연세로를 출발한 참가자들은 신촌 주변 2km를 돌아 다시 연세로로 돌아왔다. 이날 동성애를 반대하는 보수 기독교 단체가 행진하는 참가자들을 가로막기도 했다. 한 남성이 바닥에 드러누워있다. 이 남성은 과격행위를 저지하려던 경찰과 충돌해 다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들이 보수 단체 노인을 들어서 옮기고 있다. 보수 기독교 단체는 행사장 인근에서 반대 기도회를 열기도 했지만 큰 충돌 없이 행진이 마무리됐다.



지난 2000년 시작해 올해로 제15회를 맞은 '퀴어문화축제'는 국내 성소수자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성소수자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열렸다. 주최 측은 전세계적 성소수자 인권 지지 운동 구호인 '사랑은 혐오보다 강하다(Love Conquers Hate)'를 올해 표어로 내걸었다. 축제는 오는 15일까지 이어진다. [AFPBBNews=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