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청연 인천교육감 당선자, 특목·자사고 전면 재평가

이청연 인천교육감 당선자가 5일 오후 인천시선관위에서 당선증을 교부받은 후 손녀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뉴스1]


인천은 12년 보수 교육감 시대를 마감하고 처음 진보 교육감을 맞는다. 주인공은 이청연(60) 인천교육감 당선자다. 지난 선거에서 석패한 그는 이번 선거에서 인하대와 인천대 총장을 각각 지낸 이본수(68)·안경수(65) 등 두 명의 보수 후보를 꺾었다.

전교조 설립 주도하다 해고
"일반고 전성시대 열겠다"



이 당선자는 “인천 시민이 교육의 변화를 명령한 것”이라며 “ 교육청을 시작으로 인천 교육은 새롭게 달라질 것”이라며 큰 변화를 예고했다. 인천교대(현 경인교대)를 졸업한 이 당선자는 25년간 초등학교에서 교편을 잡았다. 1987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설립 당시 주도적인 활동을 하다 해고됐다. 94년 복직할 때까지 교단을 떠나 있었다. 2001년에는 전교조 인천지부장을 맡았고, 2006년엔 인천시 교육위원에 당선됐다.



 이 당선자는 진보 진영의 단골 메뉴가 된 무상 공약을 내걸었다. 우선 현재 초등학교까지 적용되는 무상급식을 내년부터 중학교로 확대하고, 단계적으로 고등학교까지 적용하겠다고 약속했다. 고등학교까지 의무교육을 확대해 수업료 부담이 없도록 하겠다는 공약도 임기 내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고교 평준화와 혁신학교 설치도 이 당선자의 핵심 공약이다. 보수 진영에서 중시해온 특목고와 자사고를 전면 재평가하고, 고교 배정방식을 수정해 평준화를 강화할 방침이다. 혁신학교를 인천에도 40개 지정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경쟁에서 살아남기만을 강요하는 교육 현실에선 아이들의 인성이 자랄 수 없다”며 “특목고가 아닌 일반고 전성시대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기적으로 원탁토론 자리를 만들어 시민의 말씀을 경청하겠다” 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