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방권력 대혼전 … 교육권력은 대이동

지방자치선거 사상 초유의 대혼전이 벌어졌다.



여야 광역단체장 5곳씩 당선 확실
새벽까지 초유 접전 … 박원순·원희룡·윤장현 당선

 4일 실시된 6회 지방선거에서 5일 새벽 1시 현재 새누리당이 전국 17개 광역단체 가운데 5곳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5곳에서 당선이 확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광역단체 가운데 당초 접전지역으로 분류됐던 부산·경기·인천·대전·충남·충북·강원 등 7곳에선 30% 안팎의 개표율을 보인 시점에서도 당선 윤곽이 드러나지 않았다. 새벽까지 피 말리는 접전을 벌인 지역이 이렇게 수도권·중부권·영남권 등 전국적으로 확대된 건 처음이다.



 새누리당 후보의 당선이 결정된 곳은 대구(권영진)·울산(김기현)·경북(김관용)·경남(홍준표)·제주(원희룡) 등이다. 새정치연합은 서울(박원순)·광주(윤장현)·전남(이낙연)·전북(송하진)·세종(이춘희) 등에서 당선이 확실하다. 교육감 선거에선 17곳 중 진보 후보가 12곳에서 우위를 점해 교육권력의 대이동을 예고했다.



 서울에선 개표율 17.5% 현재 새정치연합 박원순 후보가 새누리당 정몽준 후보에게 57.1% 대 42.0%로 크게 앞섰다. 대구에선 새누리당 권영진 후보가 58.4%(개표율 46.8%)로 새정치연합 김부겸 후보(37.7%)의 도전을 뿌리쳤다. 야당 지도부가 사활을 걸고 수성작전에 나선 광주(개표율 40.6%)에선 새정치연합 윤장현 후보가 현직 시장인 무소속 강운태 후보에게 57.4%대 32.9%로 앞섰다. 세대교체 여부가 이슈였던 제주에선 새누리당 원희룡 후보가 새정치연합 신구범 후보를 개표 초반부터 30%포인트가량의 큰 격차로 따돌리고 당선권에 진입했다. 새누리당과 새정치연합의 절대 강세지역인 경북·경남과 전남·전북에서도 이변 없이 개표 초반 당선자가 결정됐다.



 그러나 경기에선 19.4% 개표 시점에서 새누리당 남경필 후보가 새정치연합 김진표 후보를 51.0% 대 49.0%로 불과 2%포인트 차 앞선 상태다. 새누리당의 안방 수성 여부가 관심인 부산에서도 30.1% 개표 시점에서 새누리당 서병수 후보와 무소속 오거돈 후보가 51.4% 대 48.6%로 접전 양상이었다.



 또 친박계 핵심 인사인 새누리당 유정복 후보와 새정치연합의 차세대 주자 중 한 명인 송영길 후보가 격돌한 인천에서도 한때 유 후보가 7~8%포인트 앞섰지만 개표 중반부터 초접전 양상으로 바뀌었다. 충북에서도 새누리당 윤진식 후보와 새정치연합 이시종 후보의 득표율 격차가 0.2%포인트로 좁혀지면서 엎치락뒤치락을 계속했다. 강원에서도 새누리당 최흥집 후보와 새정치연합 최문순 후보가 1%포인트 이내의 격전을 벌였다.



 충남(개표율 44.4%)에선 새정치연합 안희정 후보가 새누리당 정진석 후보에게 51.4% 대 45.0%로 앞섰다.



 이날 지상파 3사의 출구조사에선 새누리당이 7곳, 야권이 10곳에서 각각 우세를 기록했다. 국민대 홍성걸 교수는 “유례없는 격전 양상이 벌어진 건 여당이 호소한 ‘박근혜 정부 안정론’과 야당이 내세운 ‘세월호 참사 심판론’이 서로 팽팽히 마주친 결과”라고 말했다. 6·4 지방선거의 투표율은 56.8%로 잠정 집계됐다.  



김정하·하선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