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병수 초반 리드 … 오거돈, 자정 넘기며 격차 좁혀

새누리당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와 부인 권순진 여사가 4일 오전 부산시 해운대구 동부올림픽아파트 경로당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함께 투표하고 있다(왼쪽 사진). 무소속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도 이날 오전 해운대구 해림초등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부인 심상애씨가 투표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오 후보는 지난달 30일 사전투표를 했다. [부산=송봉근 기자]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부터 엇갈렸다. 지상파 3사 출구조사에선 새누리당 서병수(62) 부산시장 후보가 51.8%의 득표율로 무소속 오거돈(66) 후보의 48.2%를 3.6%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JTBC 조사는 오 후보 53.7%, 서 후보 46.3%였다. 서로 다른 예측 결과가 나오자 두 후보 선거 사무실은 개표를 앞두고 더 긴장하는 분위기였다. 개표에서도 두 후보의 득표율이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아 긴장감이 이어졌다.

[6 ·4 민심] 개표 피말린 후보들 - 부산시장
마지막까지 개표 지켜봐



 4일 오후 6시 부산시 하단동의 서병수 후보 선거사무실. 지상파 3사 출구조사에서 서 후보가 앞선 것으로 나오자 함께 자리했던 김희정(43) 국회의원 등 새누리당 부산시당 관계자 200여 명이 일제히 서 후보의 이름을 연호하며 박수를 쳤다. 서 후보도 축하 인사를 받으며 잠시 활짝 웃기도 했다. 일부는 서 후보에게 “시장이 되면 무슨 일부터 하겠느냐”고 물었고, 서 후보는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일자리”라고 했다. 서 후보는 선거운동 내내 “좋은 일자리 20만 개를 만드는 ‘일자리 시장’이 되겠다”고 호소했다.



 이 같은 분위기가 이어지다 오 후보가 앞선다는 JTBC 조사 결과가 전해지자 떠들썩하던 사무실 안이 조용해졌다. 서 후보는 기자들에게 “초박빙이어서 굉장히 긴장한 상태에서 선거운동을 했고, 지금도 긴장된다”며 “출구조사는 출구조사일 뿐이니 개표 결과를 끝까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개표가 진행되면서 표 차이가 늘었으면 한다”던 서 후보는 1시간30분 정도 사무실에 머무르다 남천동 새누리당 당사로 옮겨 개표방송을 지켜봤다.



 초반 개표에서는 서 후보가 오 후보를 앞섰다. 그러나 차이는 10%포인트를 넘지 않았다. 자정을 전후해서는 2~3%포인트 차이를 오갔다. 30%가 개표된 5일 오전 1시에는 서 후보의 득표율이 51.4%, 오 후보는 48.6%였다. 이 무렵 선거사무실에 부인 권순진(57)씨와 함께 다시 나타난 서 후보는 “결과가 점점 여러 가지 예측과 맞아가는 것 같다”며 “지지해주신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부산시 연산동 오거돈 후보 사무실에서는 목연수 선대위원장과 남영현 총괄선대본부장 등 100여 명이 모여 개표를 지켜봤다. 처음 채널은 JTBC에 맞춰져 있었다. JTBC 조사 결과가 오 후보에게 유리하게 나오자 “와” 하는 환호성과 함께 박수가 터졌다. 선거 유세로 목이 완전히 가라앉은 오 후보는 “선거가 치열하게 전개되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눈물 마케팅까지 등장했지만 위대한 부산시민은 흔들리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고 겨우 말했다. 그는 “20여 년간 한 정당이 부산시장을 이어왔던 체제를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는 민심이 강물처럼 흘러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에서 오 후보가 뒤지는 것으로 나오자 분위기는 곧 침울하게 바뀌었다. 그는 “막판까지 근소한 표차가 예상되는 만큼 개표 결과를 끝까지 지켜보겠다”고 말을 아꼈다.



 초반 10%포인트 가깝던 득표율 차이가 격차를 줄이자 “이 추세라면 이길 수 있다”는 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특히 오 후보에게 유리한 서민 밀집 지역인 사하구의 개표 결과가 전산프로그램 고장으로 늦게까지 반영되지 않은 점에 기대를 거는 모습이었다. 캠프 관계자들은 “투표 전날까지 계속된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결코 질 수 없는 선거다. 결과를 지켜보자”며 서로 독려했다.



 목이 쉬어 말조차 제대로 할 수 없게 된 오 후보는 식사와 휴식을 겸해 선거사무실을 나갔다. 자정께 다시 선거사무실로 돌아와 개표를 지켜봤다.



부산=김상진·위성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