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전남지사 당선자 "적자 쌓인 F1 대회 원점서 검토"

이낙연 전남도지사 당선자가 4일 순천시 선거사무소에서 화환을 목에 걸고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경제·복지·교육 등 모든 면에서 상대적으로 뒤처진 도정(道政)에 새 바람을 불어넣기 위해 발로 뛰는 ‘혁신 전도사’가 되겠습니다.”



 이낙연(62) 전남도지사 당선자는 “유권자들은 한결같이 변화를 바라고 있었다”고 말했다. “활력과 매력, 온정이 식어가는 전남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아 달라는 주문이 많았다”는 것이다. 그런 뜻을 반영하기 위해 “구석구석 현장을 누비며 땀을 흘리겠다”고 했다.



 전남은 새정치민주연합의 전통 텃밭이다. 때문에 당내 후보 경선이 사실상 결선으로 통한다. 이 당선자는 경선 과정에서 주승용 의원과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여론조사에서 1%포인트 뒤졌지만, 공론조사 선거인단 투표에서 7%포인트를 앞서면서 후보가 됐다.



 이 당선자는 “중국인들의 수산물 소비량이 크게 늘고 있다”며 “전남의 청정해역에서 생산한 친환경 해산물과 어패류를 중국 대륙에 팔러 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대회를 열지 못하게 된 포뮬러원(F1) 국제자동차경주대회에 대해서는 “누적 적자가 1900억원이 넘어 큰 부담이 됐다. 대회를 계속 개최할지를 원점에서 냉정하게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북중·광주일고를 거쳐 서울대 법대에 진학했다. 동아일보에 입사해 21년간 일하며 도쿄특파원·국제부장 등을 지냈다. 정치부 기자 시절 동교동을 출입하며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인연을 맺어 정치에 입문했다. 2000년 16대 총선 이후 내리 4선을 하면서 민주당 대변인·사무총장 등을 맡았다.



 그는 “말은 가까이서 듣되 시야는 멀리 보자는 뜻의 ‘근청원견(近廳遠見)’이 좌우명”이라며 “도민들의 말씀을 늘 새겨듣고, 멀리 보면서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했다.



순천=장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